콘텐츠바로가기

이재용 "모두 제 불찰…법적 책임·도덕적 비난 제가 받겠다"

입력 2017-12-27 19:11:12 | 수정 2017-12-27 19:11: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재용 부회장 / YTN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이재용 부회장 / YTN 방송화면



"모든 법적 책임은 제가 지고 도덕적 비난도 제가 받겠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기소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27일 서울고법 형사13부(정형식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최후진술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재산, 지분, 자리 욕심 같은 건 추호도 없었다"며 "제 꿈은 삼성을 열심히 경영해서 세계 초일류 기업의 리더로 인정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걸 달성하기 위해선 전적으로 제가 잘해야 한다. 누가 도와줘도, 대통령 할아버지가 도와줘도 이루지 못할 것"이라며 "대통령이 도와준다면 제가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할 정도로 어리석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건방지게 들릴 수도 있지만, 자신도 있었다"며 "이런 제가 왜 뇌물까지 줘가며 승계를 위한 청탁을 하겠나. 인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질타하고 꾸짖는 분들께는 송구하기 그지없다"며 "바닥까지 떨어진 저 이재용의 기업인으로서의 신뢰를 어떻게 되찾을지 생각하면 앞이 막막하다. 그러나 한 가지 확실한 건 모든 게 다 제 불찰이란 것"이라고 반성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모든 일이 저와 대통령의 독대에서 시작됐다. 원해서 간 게 아니라 오라고 해서 간 것뿐이지만 제가 할 일을 제대로 챙기지 못했다"며 "모든 법적 책임은 제가 지고 도덕적 비난도 제가 다 받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