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직장인 10명 중 3명, 가상화폐 투자… 평균 566만원 베팅

입력 2017-12-27 09:19:19 | 수정 2017-12-27 09:19: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직장인 10명 가운데 3명 이상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94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31.3%가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이 가상화폐에 투자한 액수는 1인당 평균 566만원이었다.

100만원 미만이 전체의 44.1%로 가장 많았으며 ▲100만~200만원(18.3%) ▲1000만원 이상(12.9%) ▲200만~400만원(9.8%) ▲400만~600만원(7.8%) 등이 뒤를 이었다.

투자자의 80.3%는 이익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 '원금 유지'와 '손실' 응답 비율은 각각 13.2%와 6.4%였다.

이익률에 대해서는 '약 10%'라고 응답한 직장인이 21.1%로 가장 많았으나 100% 이상도 19.4%에 달했다. 특히 100% 이상 이익을 냈다는 응답자의 평균 수익률은 425%에 달했다.

투자 이유로는 '고수익을 얻을 수 있는 가장 빠른 방법'이라는 응답이 54.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적은 자본으로 투자 가능(47.8%) ▲장기적으로 가치 상승 기대(30.8%) ▲투자방법이 쉬워서(25.4%) ▲현실 탈출의 유일한 수단이라고 생각(14.6%) 등의 순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