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원인은?…"열선 건드렸을 가능성 높아"

입력 2017-12-27 09:35:51 | 수정 2017-12-27 09:35: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제천 스포츠센터 대형 화재가 발생한 지 엿새째가 됐지만 정확한 발화 원인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경찰은 천장에 있던 보온등이나 열선이 과열돼 패널을 덮고 있던 스티로폼이나 보온용 천을 태우면서 불이 시작된 것 아니냐는 추정을 하고 있다.

27일 경찰 수사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29명의 사망자와 36명의 부상자를 낸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는 1층 주차장 천장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불덩어리가 천장에서 주차 차량 위로 쏟아지면서 불길이 번졌다. 경찰은 주차장 천장 안쪽의 얼음을 제거하는 작업이 이뤄진 후 50분 뒤 큰불이 시작됐다는 점을 토대로 불이 나기 전 천장에서 얼음 제거를 한 관리인 김모 씨(50·구속영장 신청)를 추궁했다.

김씨가 얼음을 제거할 때 도구를 사용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경찰은 천장 내부 보온등이나 열선에 이상이 생겨 불이 났을 것으로 보고 있다. 보온등이나 열선 모두 천장 내부의 하수도 배관이 얼지 않게 열을 내는 기능을 한다. 이 건물 천장 안에는 상당히 많은 보온등과 열선이 설치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데도 내부 온도가 고르지 않아 천장 패널에 얼음이 얼고 밖으로 새어 나온 물로 생긴 고드름이 문제였던 것으로 보인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천장 배관 누수로 인해 생긴 고드름이 떨어져 주차 차량이 파손되는 것을 막으려고 김 씨가 천장 패널을 뜯고 얼음 제거 작업을 했다고 진술했다"며 "천장 내부 보온등과 열선이 있었는데도 얼음이 얼 정도로 내부 온도가 고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결국 천장 안으로 들어간 김씨가 얼음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불을 낼 수 있는 무엇인가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게 경찰의 분석이다.

패널을 두드려 얼음을 떼어냈다고 얼버무리고 있지만 김씨가 무엇인가 자백하지 않는 게 있을 수 있다. 경찰은 김씨가 잘 떨어지지 않는 얼음을 녹이느라 보온등을 끌어내렸거나 열선을 옮겼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얼음이 녹은 뒤에도 보온등이나 열선을 제자리로 옮겨놓지 않았다면 과열되면서 패널 위에 얹힌 스티로폼이나 보온용 천에 불이 붙었을 개연성이 크다는 얘기다.

만약 김씨가 열선을 건드리는 과정에서 오래돼 피복이 벗겨진 부분이 누전돼 합선되며 불꽃이 튀었을 수도 있다.

경찰은 이런 추론을 토대로 김씨를 추궁하고 있지만 아직 이렇다 할 진술을 끌어내지 못하고 있다. 천장 내부 구조조차도 김씨가 진술을 오락가락하는 탓에 확인하지 못했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천장 작업을 한 관리인 진술을 토대로 발화 원인을 합리적으로 추론하고 있다"며 "불이 나기 전 1층 천장 내부 구조를 확인하지 못했는데 그걸 알아야 보온등이나 열선을 건드렸는지가 규명돼 분명한 원인을 밝혀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