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베, 위안부 TF 발표에 조용…"속에선 불신 확산"

입력 2017-12-28 09:06:36 | 수정 2017-12-28 09:06: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사진=한경 DB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사진)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과정에 대한 한국 내 검증 활동에 대해 크게 동요하지 않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7일 위안부 합의 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한국 내 태스크포스(TF)의 결과 발표 이후 "위안부 합의 변경시도시 한일 관계 관리가 불가능하다"는 내용을 담은 외무상 명의 담화를 냈다. 이후 아베 총리와 일본 정부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부산 소녀상 설치 당시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를 일시 귀국시키는 등 강경 조치를 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에는 TF 결과 발표에 대해 즉각적인 대응 조치를 내놓지는 않았다.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한일 공조 등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이번 검증 결과에 관해 겉으로는 조용하게 지켜보지만 한국 정부에 대한 불신이 확산하고 있다"며 "일본은 한국 정부가 추가 조치 등을 요구하고 나와도 일절 응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라고 소개했다.

닛케이는 총리 관저와 외무성 내에 한국에 대한 불신은 커져만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일본 외무성 간부는 이 신문에 "한국이 국가간의 합의를 너무 가볍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도 방문지인 중동 오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 정권이 한 것은 모른다'라고 한다면, 앞으로 한일간에는 어떤 것도 합의하기 힘들다"고 주장했다고 NHK가 전했다.

그는 또 "비공개를 전제로 한 내용을 일방적으로 공개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합의를 변경하려 하려는 일이 있다면, 한일은 관리 불가능한 상황이 된다고 (지난주 한일 외교장관 회의에서) 강경화 외무상에게 직접 말했다"고 소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