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년손님' 이연복 "즉흥요리 실패한 적 없어"…사위 앞에서 호언장담

입력 2017-12-28 09:17:41 | 수정 2017-12-28 10:05:3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이연복 셰프가 SBS '자기야 - 백년손님'에서 신메뉴 개발 노하우를 밝힌다.

오늘(28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은 '신년맞이 특집'으로 오랜만에 돌아온 삼척 이봉주와 바나나 장인, 마라도 해녀장모 박여사와 박서방, 그리고 이연복과 만능사위 정서방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연복은 집에서는 마냥 아이같은 장인이지만 요리 앞에서는 카리스마 있는 45년 차 중식대가 셰프였다. 지난 방송에서 ‘만능사위’ 정서방의 운전연수로 마트 장보기에 나선 이연복은 집으로 돌아와 사위만을 위한 신메뉴 개발에 나섰다.

이연복은 "기가 막힌 걸 만들어 주겠다"며 "매일 즉흥적으로 요리를 해도 실패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호언장담했다.

그는 마트에서 재료를 고를 때도 손에 집히는 대로 즉흥적으로 골랐는데, 이것이 바로 이연복의 노하우였다.

이연복은 "마트에서 장을 보며 재료와의 조합을 통해 즉석에서 메뉴가 떠오른다"고 밝혔다.

한편, 사위를 위한 신메뉴와 더불어 마트에서 사온 냉동만두로 '중식 대가의 군만두'를 선보이던 이연복은 냉동만두 앞에서 굴욕적인 순간을 맞이했다.

과연 이연복의 신메뉴는 사위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었을지 오늘(28일) 밤 11시 10분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