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카드뉴스] 우리 회사 최악의 갑질 '이랬다저랬다형' 1위

입력 2017-12-28 16:11:08 | 수정 2017-12-28 16:11: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직장인이 생각하는 사내 최고의 ‘갑’은 이랬다 저랬다 말 바꾸는 유형인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강석린)가 직장인 498명을 대상으로 ‘사내 갑을부서’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8.2%가 ‘자기가 제대로 뭘 원하는지도 모르면서 이랬다 저랬다 하는 유형’을 최악의 ‘갑’으로 꼽았다. 이어 ‘막말이나 반말 등 인간적으로 무시하는 갑(24.3%)’, ‘업무 외에 사적인 일까지 부탁하는 갑(12.3%)’, ‘스케줄을 자기 마음대로 바꾸는 갑(3.4%)’, ‘무리한 접대를 요구하는 갑(1.8%)’ 순이었다.

응답자의 72.1는 ‘직장 생활을 하면서 막무가내로 구는 ‘갑’ 때문에 회사를 그만둘까 생각한 적이 있다’고 밝혔는데, ‘사내 ‘갑’ 부서가 있다고 생각한다’는 직장인도 87.4%에 달했다.

‘갑이라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회사의 주 업무를 맡고 있기 때문(44.4%)’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회사의 수익 창출에 가장 영향이 큰 부서이기 때문에(30.1%)’, ‘CEO의 관심 부서라서(19.5%)’, ‘해당 부서 관리자가 능력이 뛰어나서(4.8%)’, ‘사내 가장 힘든 일을 맡고 있어서(1.2%)’ 순이었다. 반대로 사내 ‘을’ 부서가 있다(78.3%)’고 답한 이들은 ‘사내 핵심 부서가 아니기 때문에 을이라고 생각한다(41%)’고 답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왠지 막 대하게 되는 ‘을’은 어떤 유형일까?

응답자 절반 이상은 ‘기본적인 업무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는 유형(54.6%)’을 꼽았다. 이어 ‘피드백이 느리고 스케줄을 못 지키는 유형(18.7%)’, ‘그게 아니라요 라며 변명부터 늘어놓는 유형(16.7%)’, ‘자기 의견 없이 무조건 네.네 하는 유형(6.8%)’, ‘업무 관련 지식이 부족하다고 느껴지는 유형(3%)’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로는 ‘남에게 미루는 유형’이라는 의견이 있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