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식약처 "시중 생리대·기저귀 안전" 최종 결론

입력 2017-12-28 14:53:27 | 수정 2017-12-28 14:53:51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한민국 여성들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생리대 전수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8일 생리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2차 전수조사 결과 국내에서 판매되는 생리대에 들어있는 VOCs는 인체에 무해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조사 결과 브로모벤젠 등 VOCs 24종은 모든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고, 검출된 50종도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시중에 판매되는 기저귀 370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 역시 안전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식약처는 생리대가 함유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는 VOCs 84종 가운데 생식독성과 발암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에틸벤젠, 스타이렌, 클로로포름 등 VOCs 10종에 대한 1차 조사를 하고 지난 9월 28일 '위해성이 확인된 제품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식약처가 1차 조사에서 시중 유통 중인 생리대 제품에 대한 휘발성유기화합물 10종 전수조사와 위해성 평가 결과 모든 생리대 제품이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하자 릴리안을 제조하는 깨끗한 나라는 "이번 실험은 지난번 강원대 연구팀의 실험 방법에 비해 훨씬 더 가혹한 조건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당사 제품의 안전성을 충분히 입증해주는 결과라 할 수 있다"면서 "특히 당사의 일회용생리대 및 팬티라이너 대부분의 제품은 조사 대상이 된 휘발성유기화합물 10종별 수치에서도 매우 양호하게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아울러 "휘발성유기화합물의 유해성이 분명하게 확인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한 시민단체와 대학교수가 필요 이상의 자극적인 연구결과를 발표해 소비자들의 불안과 혼란을 야기시킨 데 대해 다시 한번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다시는 이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고 호소했다.

이같은 식약처 발표로 인해 릴리안 사태로 인해 촉발된 생리대 불안은 잠재워질까.

일부 네티즌들은 "생리대 때문에 생리주기 변하고 몸에 이상 생겼다고 한 분들은 거짓말이었나", "이미 신뢰도가 바닥이라 이번 결과도 못 믿겠다"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