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목 이 얼굴] 신예 연극배우 이나경, 바림엔터와 전속 계약 "2018년 도약"

입력 2017-12-28 17:13:49 | 수정 2017-12-28 17:13: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신예 배우 이나경이 바림 엔터테인먼트 와 전속 계약을 체결 했다.

바림 엔터테인먼트 측은 28일 “연극 무대를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다져온 신예 배우 이나경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앞으로는 연극뿐만 아니라 영화 배우로서의 힘찬 발돋움을 위해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나경은 2016년 연극 ‘신춘문예 단막극전-손님’을 통해 첫 연극 무대에 오른 이후 ‘오! 마이러브’(2016), ‘엄마의 항아리’(2016), ‘달과 노인’(2017), ‘미친 키스’(2017) 등에서 열연, 데뷔 2년차 신인 연극 배우로서는 믿기지 않는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특히, 올해 7월 모로코의 카사블랑카에서 열린 ‘국제 연극제’에서도 공연을 펼친 바 있는 연극 ‘엄마의 항아리’에서는 이나경의 어머니이기도 한 댄스씨어터NU 무용극단의 예술감독 홍선미 감독이 안무 및 연출을 맡고, 이나경이 직접 대본을 집필하기도 해 모녀가 무용수와 배우로써 함께 열연을 펼친 작품으로 큰 이목을 끌기도 했다.

이나경은 연기 외에도 요가, 성악, 피아노까지 다양한 특기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다양한 특기를 활용, 다가오는 2018년부터는 영화 배우로의 본격 발돋움 한다는 각오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