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자산평가, 업계 최초로 위탁서비스 제공업체 수 100개 돌파

입력 2017-12-28 17:42:50 | 수정 2017-12-28 17:42: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근 한국자산평가의 전산업무 위탁서비스를 제공 받는 사모운용사 수가 서비스를 시작한지 2년만에 업계 최초로 100개를 돌파했다. (12월 20일 기준)

한국자산평가는 전문사모집합투자업 등록에 필수적인 요건인 전산설비 업무위탁 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협력업체를 통해 운용사 설립 초기에 필요한 사무실 공간 임대, 통신공사, 인테리어, 전산기기 구매/임대 에 이르기까지 토탈서비스를 제공해 주고 있다.

게티 이미지 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게티 이미지 뱅크

전문사모집합투자업 설립에 필요한 최소자본요건이 20억원인 점을 감안할 때, 자체적으로 전산실 구축, 전산전문 인력 확보, 사무실 인테리어 등에까지 비용과 시간을 쏟기에 부담스러운 신생 사모운용사에게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해 주었기 때문에 거둔 성과로 파악된다.

사모전문운용사 한 관계자는 “한국자산평가가 전문사모운용사 등록에 필요한 기본적인 물적 설비를 최소의 비용으로 제공하고 있으며, 등록 이후에도 사모운용사와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고객사의 필요사항을 해결해 줌으로써 고객사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다. 전문사모운용사를 설립하는 많은 회사가 한국자산평가를 선택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국내에서는 정부정책에 힘입어 증가하는 전문사모운용사를 대상으로 초기 단계의 위탁서비스(shared service)를 제공하거나 준비중인 업체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한국자산평가가 짧은 기간 동안에 거둔 높은 성과는 두드러져 보인다.

한국자산평가는 2000년도 설립된 채권, 파생상품, 비상장주식 등 금융상품 공정가치 평가와 금융솔루션 및 컨설팅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