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中, 북한에 석유 흘러가도록 허용해 매우 실망"

입력 2017-12-29 07:38:12 | 수정 2017-12-29 07:38: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북·중 간 유류 밀거래 의혹과 관련해 "중국이 북한에 석유가 흘러들어 가도록 계속 허용하고 있는 데 대해 매우 실망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현행범으로 딱 걸렸다"면서"이러한 일이 계속 일어난다면 북한 문제에 대한 우호적 해결책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같은 트윗은 북한 선박들이 지난 10월 이후 서해 공해 상에서 30여 차례에 걸쳐 중국 국적 추적 선박들로부터 유류 등을 넘겨받는 밀수 현장이 미국 정찰위성에 포착됐다는 보도에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약 3시간 후 "내가 오래, 오랫동안 얘기해왔다. 북한(NoKo)"이라는 문구와 함께 2분 19초 분량의 동영상을 추가로 트위터에 올렸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 동영상에는 '23년 전'이라는 자막과 함께 빌 클린턴 당시 대통령이 북미 제네바 기본합의가 이뤄진 지난 94년 "한국과 다른 동맹들이 제대로 보호받게 될 것이며, 핵확산을 늦춤에 따라 전 세계가 더 안전해질 것"이라고 말하는 장면이 나온다.

이어 '18년 전'이라는 자막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이 당시 토크쇼에 나와 "그들(북한)은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고, 전 세계, 특히 미국을 겨냥하려 하고 있다"며 "제정신이 아닌 북한-멍청이는 아니다-이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다. 재미로 하는 것이 아니라 이유가 있는 것이다. 우리는 멈추기 위해 무언가를 해야 한다"고 말하는 화면이 나온다.

또 "북한이 핵탄두를 뉴욕과 워싱턴DC, 그리고 우리 모두에게 향하게 할 수 있는 5년이 지나서야 (조치를) 하겠는가. 아니면 지금 무언가를 하겠는가. 지금 하는 게 낫다"는 발언도 소개됐다.

이 동영상은 '한 달 전'이라는 자막과 함께 신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화성 -15형' 발사 당일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이 북한의 위협을 언급하는 대목으로 마무리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트위터 행보는 중국을 직·간접적으로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다.

북핵 위협에 맞서 최대의 제재를 가하는 상황에서 중국이 제 역할을 못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내비친 것으로, 중국에 대한 압박 강도를 끌어올리기 위한 사전 포석일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일각에선 중국의 대북 송유관 차단을 위해 중국에 대한 미국의 추가제재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