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생술집' 옥주현 "다이어트 명언 때문에 밥도 제대로 못 먹어"

입력 2017-12-29 09:07:32 | 수정 2017-12-29 09:11: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 28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뮤지컬 배우 옥주현과 민우혁이 출연했다.

이날 민우혁은 "핑클 시절부터 옥주현을 제일 좋아했다"며 옥주현과 함께 출연하게 돼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 두사람은 이번에 함께 출연하게 된 뮤지컬을 준비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요정'과 '성덕(성공한 덕후 팬)' 케미를 선보였다.

유라는 "'먹어봐야 어차피 내가 아는 그 맛'이라는 다이어트 명언을 남긴 분이 옥주현 선배님"이라며 옥주현의 철저한 자기관리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옥주현은 "정말 관리 필요할 때는 그 맛이 그 맛이니까 관리 안 해도 될 때는 마음껏 먹자는 뜻에서 한 말인데 절대 내가 아는 맛은 안 먹는 것처럼 다이어트 명언이 됐다"며 "그 말 때문에 눈치 보느라 밥도 제대로 못 먹는다"며 웃지 못 할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이어 옥주현은 "핑클 활동 당시 몸무게가 68kg였다"고 고백하며 "지금도 먹성은 못 버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보통 3일 야식 먹으면 300일은 먹게 되는 거 같다. 3일 길들이는 게 중요한 거 같다. 일단 3일을 넘기고 나면 그 습관에서 살짝 멀어진다"며 다이어트 법을 공개했다.

또 옥주현은 자신만의 목 관리 비법을 공개했다. 혀를 굴리며 목을 풀고, 목을 마사지하며 경직된 근육을 풀어준다는 것. 옥주현에게 직접 마사지를 받은 '인생술집' MC들은 비명을 지르고 눈물을 흘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민우혁은 데뷔 전 야구선수로 활약했던 색다른 이력을 공개했다. 그는 "나는 전직 야구선수 출신이다. 부상으로 더 이상 야구를 그만둔 이후 다른 진로를 찾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며 뮤지컬 배우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밝혔다.

이어 "야구를 하면서는 늘 '괜찮다'고 거짓말하던 습관이 있었는데, 뮤지컬 배우가 되고 나서 내 감정을 솔직하게 말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하며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늦게 온 손님'으로 참석한 뮤지컬 배우 이지혜는 옥주현, 민우혁과의 두터운 친분을 드러냈다. 이어 그녀는 놀라운 가창력을 선보이며 '인생술집'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tvN '인생술집'은 매주 목요일 밤 12시 20분에 방송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