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흑기사' 김래원♥신세경, 본격 멜로 시작…날개 단 시청률

입력 2017-12-29 09:38:12 | 수정 2017-12-29 09:38: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흑기사' 김래원, 신세경, 서지혜의 삼각관계가 점점 심화되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흑기사(BLACK KNIGHT)'(극본 김인영 / 연출 한상우 / 제작 n.CH 엔터테인먼트)가 13.2% 시청률(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동시에 수목극 1위를 이어가고 있다.

점점 더 서로에게 빠져드는 문수호(김래원 분)와 정해라(신세경 분), 다정한 두 사람을 보며 괴로워하는 샤론(서지혜 분)의 모습이 그려지며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수호와 해라는 함께 보내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더욱 애틋하고 설레는 감정을 키워갔다. 해라는 프라이팬과 자전거를 던져가며 사고 당할 뻔한 수호를 구했고, 위험을 겪고도 경각심 없어 보이는 수호의 태도가 걱정스러워 화를 냈다.

또한 수호가 "날 구해준 사람은 네가 두 번째다"라고 말하자 해라는 괜히 퉁명스럽게 굴다가 "(나) 질투하는 거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수호 역시 해라를 향한 마음이 더욱 깊어진 모습이다.

수호는 해라의 "오빠"라는 한 마디에 떨림을 느꼈고, 해라의 볼에 입을 맞추곤 방으로 돌아가 빙긋 미소 지었다. 상사에게 시달려 울적해진 그녀를 다정히 위로하는 한편 "내 일이 잘 되면 네가 좋은 거 아니야? 내가 너 좋아하니까"라는 기습 고백으로 시청자들의 설렘지수를 높였다.

수호가 해라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큰 돈을 투자해 슬로베니아 고성을 지킨 사연 역시 감동을 전하기에 충분했다.

반면 수호, 해라 커플이 행복해 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샤론은 외로움과 분노에 휩싸여갔다.

수호와 해라가 한 집에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샤론은 질투심에 눈이 멀어 옷 배달을 핑계 삼아 수호의 게스트하우스로 찾았다. 수호의 넥타이를 몰래 가지고 나오는 데까진 성공했으나 해라로 변신한 후 '九泉之鬼'(구천지귀/구천을 떠도는 귀신)라는 글자가 몸에 새겨진 것을 떠올리곤 차마 수호의 모습으로 변하지 못했다.

하지만 우연히 찾은 LP바에서 로맨틱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수호와 해라의 모습을 보고는 독기가 폭발했다. 바에서 오래 전에 유행했던 음악을 감상하던 중 수호는 "이 노래 유행할 때 뭐했냐"고 묻는 해라의 질문에 "네 생각했다"라고 담백하면서도 낭만적인 답변을 건넸고, 샤론은 "나도 당신 생각을 했다"고 혼잣말을 하며 애달파했다.

앞서 베키(장백희/장미희 분)는 샤론에게 수호와 해라의 사랑을 방해하지 말라고 충고했으나, 200년 넘는 시간 동안 수호에게 집착해왔던 샤론은 그 미련을 쉽게 떨치지 못했다.

"난 당신을 이번 생에도 뺏길 수 없다"라며 한(恨)을 드러낸 샤론은 결국 미리 빼내왔던 수호의 넥타이를 가지고 게스트하우스로 향해, 현생에서도 여전히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 수호에게 상처받은 샤론이 어떤 일을 벌일지 긴장감을 조성했다.

수호와 해라, 샤론, 베키를 묶고 있는 전생의 악연과 샤론의 특별한 능력까지 모두 베일을 벗은 '흑기사'는 삼각관계의 텐션을 고조시키며 흥미진진하고 쫄깃한 스토리를 펼쳐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샤론과 베키가 늙지도 죽지도 않는다는 사실을 어렴풋하게 눈치 챈 박철민(김병옥 분)이 명소(수호의 전생)와 분이(해라의 전생)의 은반지를 가지고 있는 등 향후 전개를 예측하기 힘든 스토리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어, 중반부에 접어든 '흑기사'의 다음 이야기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편 '흑기사'는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위험한 운명에 맞서는 한 남자의 순애보를 다룬 작품으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