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준희 양 친부, 시신 유기 숨기려고 8개월간 알리바이 꾸며

입력 2017-12-29 11:41:51 | 수정 2017-12-29 11:41: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고준희 양 시신유기 사건의 용의자인 친부 고모 씨와 고씨 내연녀의 어머니 김모 씨가 시신유기 사실을 숨기기 위해 치밀하게 알리바이를 꾸민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전주 덕진경찰서에 따르면 고씨와 김씨는 준희양이 숨진 직후인 지난 4월 26일부터 이튿날까지 시신을 암매장한 뒤 실종 신고까지 8개월간 철저히 '이중생활'을 했다.

이들은 매달 양육비 명목으로 60만∼70만원을 은행 계좌를 통해 주고받았고 집안에는 장난감과 어린이 옷 등을 진열해 아이가 생존한 것처럼 꾸몄다.

김씨는 이웃들에게 "아이 때문에 일찍 들어가 봐야 한다"면서 귀가를 재촉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이들은 준희양 생일인 지난 7월 22일에는 "아이 생일이라 미역국을 끓였다"며 이웃에게 나눠주는 치밀함을 보였다.

하지만 이들의 자작극은 최근 들어 아이 생필품을 구매한 내용이 없고 준희양 칫솔에서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은 점 등을 수상하게 여긴 경찰의 과학수사에덜미를 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가 김씨에게 매달 계좌를 통해 양육비를 보내는 등 준희양을 실제 키우는 것처럼 알리바이를 만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