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기 싫어졌어"…김희철, '유희낙락' 녹화 중단 선언 이유

입력 2017-12-29 13:12:23 | 수정 2017-12-29 13:48:5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유희낙락' 녹화 중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불만을 표출했다.

오늘(29일) 방송되는 SBS '게임쇼-유희낙락' 코너 '지금, 입덕합니다'에서는 모바일 액션 RPG 게임 '요지경'을 소개한다.

'요지경'은 중국의 인기 게임 '선검기협전 환리경'의 IP를 활용한 게임으로 출시 전부터 많은 기대를 받은 모바일 게임이다.

이날 진행된 입덕 미션은 게임 속 콘텐츠 중 하나인 '핏빛연회' 10개의 웨이브를 두 팀으로 나눠 겜스터를 포함한 3명이 힘을 합쳐 막아내야 하는 미션으로, 두 팀 모두 성공했을 경우 겜스터의 피해량이 더 큰 쪽이 승리해 상품을 획득 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김소혜와 팀을 이뤄 게임을 하던 김희철은 갑자기 겜스터에게 "명령조가 기분 나빠. 나 하기 싫어"라고 말해 현장분위기를 살벌하게 만들었다. 겜스터가 지시를 하며 게임을 진행하는 것에 대해 불만을 표출했던 것.

급기야 "나 안해"라고 말하며 녹화 중단의 상황까지 벌어지게 됐다.

이에 깜짝 놀란 겜스터는 "희철님이 진행해주세요. 제가 따라갈게요"라며 김희철에게 게임을 진행해줄 것을 요청했고, 두 팀 모두 미션을 성공한 상황에서 겜스터의 피해량이 더 많은 김희철 팀이 결국 승리를 하며 상품을 획득하게 되었다. 알고보니 김희철은 자신의 팀을 승리로 이끌기 위해 일부러 살벌한 상황을 만들어내며 연기를 했던 것.

이를 지켜 본 누리꾼들은 "역시 김희철", "김희철이 큰 그림 그렸네", "역시 다르다"라며 감탄했다.

팀 승리를 위해 녹화 중단도 불사하며 활약한 김희철의 모습은 오늘(29일) 금요일 밤 12시 40분 SBS '유희낙락'에서 바로 확인 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