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바른정당 "특별사면, 정봉주 포함은 본래 취지 희석"

입력 2017-12-29 14:57:40 | 수정 2017-12-29 14:57: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바른정당은 29일 문재인 정부가 단행한 첫 특별사면에 대해 "서민의 사회생활 조기 복귀를 돕는다는 본래 취지가 희석된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사면 대상 중에 정봉주 전 의원과 용산 철거현장 사건 가담자들도 포함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집권여당 의원들은 정 전 의원이 불의한 정권과 검찰, 사법에 의해 징역을 살고 정치적인 권리를 박탈당했다고 주장했다"며 "현 정부도 같은 이유로 그를 사면한 것이라면 민주주의와 법치주의에 대한 전면적 도전이자 배임"이라고 말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특별사면 대상자들이 정상적인 사회생활로 복귀하게 된 것은 다행"이라면서 "그러나 사면이 법치의 근간을 흔들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