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납치된 영국 가상화폐거래소 직원, 비트코인으로 몸값내고 풀려나

입력 2017-12-30 13:18:49 | 수정 2017-12-30 13:18: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영국의 가상화폐 거래소 '엑스모'(EXMO)의 직원이 우크라이나에서 괴한들에 납치됐다가 비트코인으로 거액의 몸값을 내고 풀려났다고 영국 BBC 방송과 로이터 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의 블록체인 전문가로 유명한 엑스모의 수석분석가 파벨 레르네르(40)는 지난 26일 우크라이나 키예프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을 나서다가 봉변을 당했다.

총을 들고 얼굴을 가린 6명의 괴한이 그를 붙잡아 대기 중이던 검은색 미니버스에 던져넣은 것이다.

납치범들은 사흘 만인 이날 한 고속도로에서 그를 풀어주고 달아났다.

엑스모는 성명을 내 "현재 그는 안전하며 신체적 상해를 입지 않았다"면서도 "커다란 정신적 충격을 받은 상태여서 며칠 뒤에 공식 입장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레르네르는 100만 달러(약 10억6천만 원) 이상의 몸값을 비트코인으로 지불하고 풀려났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다만 누가 몸값을 지불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해 엑스모 측은 "우리는 고객의 금융 자산에 대한 접근권을 갖고 있지 않다"며 고객들이 보유한 비트코인으로 몸값을 냈을 가능성을 부인했다.

엑스모 홈페이지에 따르면 가상화폐를 거래하는 9만4천955명의 이용자가 이 거래소를 이용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