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준희양 갈비뼈 3개 골절…"타살 가능성 제기 섣불러"

입력 2017-12-31 15:01:32 | 수정 2017-12-31 15:01: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실종 고준희 양 친부가 야산에 유기. / 사진=YTN 뉴스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실종 고준희 양 친부가 야산에 유기. / 사진=YTN 뉴스화면


군산 야산에 매장된 채 발견된 고준희 양(5) 시신에서 갈비뼈 3개가 부러진 정황이 확인됐다. 경찰은 외부 충격에 의한 것일 수 있어 타살 가능성을 제기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31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1차 부검 결과 준희양 양쪽 갈비뼈 3개가 골절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과수는 갈비뼈 골절을 외부 충격에 의한 손상으로 볼 수 있다는 소견도 덧붙였다.

다만 경찰은 이 정황만으로 '타살 가능성'을 섣불리 제기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준희양이 숨을 거두기 전 늑골이 부러졌다면 출혈이 확인돼야 하지만, 시신에서 아직 혈흔은 발견되지 않았다.

준희양 시신을 야산에 매장한 친부 고모씨(36)가 "숨진 아이에게 인공호흡과 흉부 압박을 했다"는 진술도 있었다. 늑골이 생전에 부러졌는지는 국과수 정식 부검 감정서가 나와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갈비뼈 골절 외에 외부에 의한 충격으로 볼 수 있는 흔적은 나오지 않았다"며 "국과수로부터 정식 부검 결과를 받아봐야 사인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