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추자도 해상 어선 전복…잠수사 41명 투입돼 수색 총력

입력 2018-01-01 09:38:57 | 수정 2018-01-01 09:38: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추자도 해상 어선 전복 / TV조선 캡처 영상기사 이미지 보기

추자도 해상 어선 전복 / TV조선 캡처 영상


제주 추자도 인근 해상에서 어선이 뒤집혀 실종된 선원 2명에 대한 수색이 이틀째 진행되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신고가 접수된 지난해 12월 31일 저녁부터 1일 새벽까지 야간 시간대 경비함정 13척과 헬기 2대, 민간어선 6척, 구조정 2척 등을 동원, 실종선원에 대해 수색을 벌였다. 해군 군함 2척 등도 전복 추정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을 벌였다.

해경은 날이 밝으면서 해경 함정 16척과 해군 함정 2척, 무궁화호 1척, 민간어선 7척 등을 동원, 실종자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항공기도 해경 4대, 공군 1대가 수색에 동원됐다. 잠수사 41명도 수색에 투입됐다.

그러나 모두 8명의 승선원 중 현재까지 유모(59·제주시)씨와 지모(63·부산시)씨를 찾지 못했다.

지난해 12월 31일 오후 7시 18분께 제주시 추자도 남쪽 15㎞ 해상에서 전남 여수 선적 40t급 저인망어선 203현진호가 전복된 것으로 인근을 지나던 어선이 발견, 신고했다.

해경은 곧바로 수색을 진행, 31일 오후 11시 33분께 구명벌에 탄 선장 강모(51·제주시) 등 6명을 구조했다.

이 중 이모(55·제주시)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저체온증으로 숨졌다.

해경은 선장 강씨 등을 불러 어선이 언제, 어떻게 전복사고를 당했는지 등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