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찰 "고준희 양 1차 부검, 갈비뼈 3개 골절"…학대치사 가능성

입력 2018-01-01 09:53:27 | 수정 2018-01-01 09:53: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전주덕진경찰서기사 이미지 보기

/전주덕진경찰서


전북경찰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1차 부검 결과, 고준희(5) 양 시신의 갈비뼈 3개가 골절됐으며 외부 충격에 의한 손상으로 볼 수 있다는 소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31일 전북경찰청은 이와관련 갈비뼈 손상이 사인과 직접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선 정식 부검 감정서가 나와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고씨는 이날 경찰에서 기존 진술을 번복했다. 그는 "딸이 자다가 숨진 것이 아니라 병원에 데려가다 죽었다"면서 "당시 동거녀가 함께 있었고,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는데 끝내 숨졌다"고 진술했다.

한편, 경찰은 고준희 양 시신을 유기한 친부(36)와 내연녀의 친모 김모(61)씨에 이어, 내연녀 이모(35)씨 35살 이 모 씨도 구속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