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새해 벽두부터 물가 비상…화장품·외식·가구 등 줄줄이 상승

입력 2018-01-01 16:34:38 | 수정 2018-01-01 16:34: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새해부터 화장품과 가구 등 일부 생활용품 가격이 줄줄이 인상됐다

수입 화장품 브랜드 샤넬과 바비브라운은 오늘(1일)부터 백화점 등에서 파는 총 326개 품목의 향수 등 제품 가격을 평균 2.5%, 5% 인상했다.

가구 가격도 새해 들어 올랐다. 가구업체 현대리바트는 오는 15일부터 침대와 식탁 류 가격을 3~4% 올릴 계획이다.

시몬스도 이번달부터 대리점에 공급하는 매트리스 10여 종의 가격을 5%가량 인상한다.

외식분야는 가격인상 체감도가 크게 느껴진다.

지난달 치킨 전문점인 KFC가 치킨, 햄버거 등 24개 품목의 가격을 평균 5.9% 올렸고, 놀부 부대찌개와 신선설농탕도 주요 메뉴 가격을 최대 14%까지 인상했다.

이는 원재료값뿐 아니라 올해부터 최저임금이 시간당 7530원으로 16.4% 오른 점이 상당부분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