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할리우드 여성들 성폭력 공동대응…'타임즈 업' 결성

입력 2018-01-02 09:10:42 | 수정 2018-01-02 09:10: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명 여배우를 비롯한 미국 할리우드 종사 여성들이 성폭력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뭉쳤다.

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여배우와 여성 작가·감독·프로듀서 등 할리우드 여성들이 할리우드 업계는 물론 미국 전역 직장 내 성폭력과 성차별 문제 해소를 위해 '타임즈 업(Time's Up)' 단체를 결성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성 추문 피해자들이 등장하면서 피해 사례를 스스로 밝히는 '미투(me too)' 캠페인 열풍이 불었던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10월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 추문이 밝혀지면서 미투 캠페인이 촉발됐다.

타임즈 업엔 와인스틴의 성 추문 피해자인 애슐리 쥬드를 포함해 엠마 스톤, 리즈 위더스푼, 나탈리 포드먼, 에바 롱고리아, 아메리카 페레라를 비롯한 여배우와 시나리오 작가인 숀다 라임스 등 300명 이상 여성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1일 NYT 광고를 통해 "남성 중심의 작업장에서 단지 승진하고 듣고 인정받기 위한 여성들의 투쟁은 끝나야 한다"며 타임즈 업 출범을 알렸다.

타임즈 업은 피해 여성들에 대한 법률 지원을 위해 1300만달러(138억원) 규모 기금을 조성하기로 했다. 위더스푼과 라임스, 메릴 스트리프, 스티븐 스필버그 등이 펀드에 기부한다.

앞으로 성폭력 피해에 적극 대응하지 않거나 침묵을 강요하는 회사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법안 제정과 연예업계 주요 직위에 남녀 비율을 맞추기 위한 작업에도 착수할 계획이다.

오는 7일 열리는 제 75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성폭력과 성차별에 대한 경각심을 울리기 위해 검은색 의상을 착용하는 캠페인도 벌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