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김지우 "출산 후 70kg…맘카페 글보고 48kg까지 감량"

입력 2018-01-02 17:21:01 | 수정 2018-01-02 17:21: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김지우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김지우


'라디오스타' 김지우가 육아 고충을 털어놨다.

오는 3일 방송될 '라디오스타'는 '나 오늘 집에 안 갈래' 특집으로 워킹맘 배우 이윤지, 정시아, 김지우, 개그우먼 정주리가 출연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지우는 모유를 수유한 아기들이 100일이 지나면 잠을 잘 잔다는 얘기를 언급하면서 본인은 모유 수유 100일의 기적을 겪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지우는 "100일이 지나도 잠도 못 자고 좀비였다"면서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특히 김지우는 출산을 한 지 얼마 안 됐을 당시 SNS에 "여자는 일, 살림, 육아까지 하면서도 죄인이야"라는 내용의 글을 올린 것과 관련해서도 설명했다. 김지우는 회식 때 옆 테이블에 있던 사람들이 워킹맘들의 분노 게이지를 올리는 사회적 편견이 담긴 말을 해 분노가 치밀어 글을 게재했다고 밝혔고, 이에 다양한 에피소드들이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또한 14.5kg의 딸을 한 팔로 거뜬히 안는 슈퍼맘인 그녀는 '맘카페'에 올라온 게시글 때문에 출산 후 70kg까지 불어난 몸무게를 악착같이 48kg까지 뺀 에피소드도 들려줄 예정이다. 여기에 딸의 생명을 구해준 '생명의 은인'인 의사에게 영상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