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디오스타' 무술감독 정두홍 "중국서 정우성 대역 불렀는데…"

입력 2018-01-02 18:05:00 | 수정 2018-01-02 18:0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무술감독 정두홍이 톱스타들과의 인맥을 공개했다.

오늘(2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는 새해를 맞아 무술감독 정두홍, 공부의 신 강성태, 변호사 장천, 역술가 박성준, 부동산 컨설턴트 박종복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나와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는 꿀정보를 전해줄 예정이다.

이날 정두홍 감독은 국내 최고의 액션 배우 TOP 7을 꼽아 그들과의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정 감독은 최고의 흥행 보증 수표 배우 설경구에 대해 "카메라 밖에선 최고 몸치지만 카메라 앞에선 어느 누구도 따라갈 수 없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영화 '무사' 촬영 당시 중국에서 가장 창을 잘 쓰는 사람을 배우 정우성 대역으로 불렀지만 정우성이 액션을 더 잘해 도망 간 일화도 깜짝 공개했다. 게다가 정우성의 인성이 훌륭해 나이가 어려지만 평소 형이라 부른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

한편, 정두홍 감독은 "무술감독이 된 것을 하루도 후회 안 한 적이 없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촬영을 갈 때마다 어머니께서 "맞고 오지 말라"고 걱정하지만 "2~3층에서 아무 것도 없는 상태에서 뛰어 내려야 한다"면서 "어느 순간부터 감독으로서 책임자가 된 후로 동료들이 세상을 떠나기도 해 여전히 후회하고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대한민국 톱스타들의 무술감독 정두홍의 진솔한 이야기는 오늘(2일) 저녁 8시 30분에 '비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