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디오스타' 부동산 전문가 "서장훈, 5억 투자해 현재 230억 빌딩주"

입력 2018-01-03 09:18:49 | 수정 2018-01-03 09:18: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방송인 서장훈이 230억대 건물주가 된 과정이 공개됐다.

지난 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부동산 컨설턴트 박종복은 "서장훈 빌딩은 제 작품 중에는 탑"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제가 (빌딩을) 28억 주고 사줄 때 은행 대출 20억 끼고 보증금 5억이 회수되고 (서장훈의 돈이) 3억 들어갔다. 소유권 이전비용 2억을 포함해 총 5억을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빌딩이 대략 230억 정도면 제가 일주일 안에 매매할 수 있는 좋은 상품"이라며 "서장훈 씨가 그 때 아버지 명의로 가지고 있어 지금 증여하게 되면 대략 증여세를 35~40억 정도 내야한다고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