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베트남, 작년 수출 '역대 최대'…"삼성 효과 커"

입력 2018-01-03 11:07:51 | 수정 2018-01-03 11:08: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베트남이 지난해 사상 최대의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 여기에는 현지 최대 외국인 투자기업인 삼성전자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베트남 통계청과 베트남통신 등에 따르면 2017년 베트남의 수출액은 2138억달러(227조5000억원)로 전년과 비교해 역대 가장 큰 폭인 21.1% 급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수입액은 2111억 달러(224조6000억 원)로 20.8% 늘어나 27억 달러(2조9000억 원)의 무역흑자를 냈다.

응우옌 빅 람 통계청장은 베트남 수출 주력품목이 원유 등 천연자원에서 전자부품과 휴대전화로 변하면서 수출이 호조를 보인 것으로 평가했다.

베트남에 공장을 둔 삼성전자와 계열사들의 지난해 수출액은 510억∼520억 달러(54조3000억∼55조3000억 원)로 추산된다.

이중 베트남 북부 박닌 성과 타이응우옌 성에서 가동 중인 삼성전자 휴대전화 공장과 남부 호찌민에 있는 가전 공장의 비중이 80%를 넘는다.

이들 삼성 베트남법인의 2016년 수출액 400억 달러(42조5000억 원)와 비교하면 27% 이상 늘어나며 베트남 전체 수출액의 24%가량을 차지한 것이다.

특히 삼성전자 전체 휴대전화 물량의 절반가량을 생산하는 베트남 공장이 수출 중추로 자리 잡았다.

지난해 미국이 세계 최대 규모의 경제블록을 만드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서 탈퇴하면서 미국 시장을 노리고 이 협정에 가입한 베트남이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지만, 아직 파장이 현실화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베트남 정부는 트럼프 정부가 반덤핑 조치 확대 등 무역장벽을 높이면 대미 수출에 어려움이 생길 것으로 보고 조속한 유럽연합(EU)과의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좌초 위기에 몰린 TPP 회생을 위한 11개 가입국의 공조 등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