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글, 또 세금 회피 의혹…"버뮤다 활용 4조원 규모"

입력 2018-01-03 13:52:37 | 수정 2018-01-03 13:55:2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구글 모회사 알파벳이 버뮤다로 수익을 이전하는 방식으로 4조원에 달하는 세금을 회피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3일 블룸버그 통신은 네덜란드 상공회의소에 지난달 제출된 서류를 인용해 알파벳이 2016년 아일랜드 자회사의 수익 192억 달러(20조4000억원)를 네덜란드를 거쳐 다시 버뮤다로 이전하는 방식으로 세금을 회피했다고 보도했다.

이 중 네덜란드 회사는 직원이 한 명도 없는 회사였다.

이는 다국적 기업이 흔히 쓰는 조세 회피 방식으로, 구글은 전년보다 7% 많은 규모의 수익을 옮겼다고 통신은 전했다.

여기에 같은 해 구글의 글로벌 실효세율 19.3%를 적용하면 과세 회피 규모는 37억달러(3조9400억원)에 이른다.

앞서 구글은 지난해 5월 이탈리아에서 세금을 제대로 내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국 조사를 받다가 3억600만 유로(약 3729억원)의 세금을 내기로 합의하기도 했다.

미국 대기업인 구글은 유럽 파리와 런던 등에 지사를 운영하면서 본부는 법인세율이 12.5%로 가장 낮은 아일랜드 더블린에 두고 있다.

구글 대변인은 "우리는 모든 세금을 내고 있으며 우리가 활동하는 세계 모든 나라에서 세법을 준수하고 있다"며 "온라인 성장 기반을 키우는 데 계속 헌신하고자 한다"고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