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대 화재, 신축 공사 중 불…지붕까지 다 태워

입력 2018-01-03 17:16:40 | 수정 2018-01-03 17:20:5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홍대 인근에서 발생한 화재가 46분 만에 진압됐다.

3일 오후 3시 10분께 서울 마포구 서교동사거리 인근 신축 공사 현장에서 불이 났다. 화재는 예식장 철거 중 발생, 건물 지붕까지 다 태워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소방장비 29대와 소방관 등 99명을 투입했고 화재 시작 12분 만인 오후 3시 22분쯤 큰 불길을 잡은 뒤 오후 3시 56분 완전히 화재를 진압했다.

교통방송은 "화재로 인해 연기가 많이 나고 주변도로 정체 및 매우 혼잡하다"라고 상황을 전했다.

화재를 목격한 한 시민은 SNS에 "불이 엄청 크게 난 것 같다. 연기가 많이 나서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 소방서가 근처라 소방차가 빨리와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