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정부, 남북 대화 움직임에 신중…트럼프 "지켜보자"

입력 2018-01-03 07:50:50 | 수정 2018-01-03 07:50: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남북한 간 대화 분위기가 급물살을 타는 가운데 미국 정부가 신중한 태도를 보이며 원칙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남북의 대화 움직임을 지켜보며 차분히 대응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은 2일(현지시간) 북한이 비핵화를 선언할 때까지는 최대의 압박과 제재로써 북한을 옥죄겠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한국에는 '대화 카드'를 내밀었지만, 미국을 겨냥해선 '핵 단추를 누를 수 있다'고 겁박한 데 대한 반응인 셈이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미국의 대북 정책은 변함이 없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에서 대북 제재와 압박이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 정부는 김정은의 '통남봉미'식 전략이 한·미 대북공조에 균열을 내려는 의도가 깔린 것이라는 의심을 보내면서도 우리 정부의 대화 노력에 대해선 조율을 하고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두 나라가 대화하기를 원한다고 결정한다면 그것은 분명히 그들의 선택"이라며 "김정은은 한·미 사이에서 이간질하려고 할지 모르지만 나는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한·미 동맹과 우정은 어느 때보다도 강력하다"며 "우리는 통일된 대응 방안을 놓고 긴밀한 연락을 취하고 있다"며 한미 동맹에 근간한 양국 간 협의가 진행 중이라는 사실을 전했다.

대화할 때가 아니라며 '말 폭탄'을 서슴지 않았던 트럼프 대통령도 지금까지 두 차례의 짧은 언급을 통해 "지켜보자"(We'll see)라고만 말하며 신중 모드를 보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로켓맨(김정은 지칭)이 지금 처음으로 한국과의 대화를 원하고 있다"며 "아마 이것은 좋은 소식일 수도,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지켜보자"라고 말했다.

김정은의 '대화'와 '핵 단추'라는 양면적 발언에 담긴 의도를 면밀히 분석하고 추이를 살피면서 대처하겠다는 의미가 담긴 것이다.

워싱턴 외교 소식통은 "미 정부는 김정은 신년사에 대해 충분히 긍정적인 요소가 있다는 것으로 1차 평가를 했으며 시간을 갖고 세밀한 분석을 할 것으로 안다"면서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