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과 함께-죄와벌' 올해 첫 천만 영화 등극

입력 2018-01-04 08:58:04 | 수정 2018-01-04 08:58: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이하 '신과 함께')이 올해 첫 천만 영화가 됐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4일 자정께 '신과함께-죄와 벌'이 누적 관객수 1000만198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날 예매 관객수가 포함된 수치다.

개봉 16일 만의 천만 돌파로, 역대 최고 관객수를 기록한 '명량'의 12일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빠른 속도다. 천만 돌파는 한국영화로는 16번 째, 외화를 포함하면 20번 째다.

김용화 감독은 자신의 최고 흥행작인 '국가대표'의 803만 명을 넘어선 기록이며, 롯데엔터테인먼트의 첫 천만 영화이기도 하다.

'신과 함께'는 개봉일인 지난달 20일부터 하루도 박스오피스 1위를 놓치지 않았다. 개봉 이후 주말마다 찾아온 사흘 연휴가 흥행에 속도를 붙였다. 개봉 1주차 토요일일 지난달 23일 96만명을 동원했고, 크리스마스 이브(24일)에 126만명, 크리스마스 당일인 25일은 121만명을 모았다. 신정 연휴에도 사흘간 매일 100만명 안팎의 관객수를 기록했다.

'신과 함께'는 저승에 온 망자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들이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판타지물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