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두산 떠난 니퍼트, 몸값 낮춰 kt와 100만달러 계약 합의

입력 2018-01-04 10:05:58 | 수정 2018-01-04 11:14:31
글자축소 글자확대
두산 떠난 니퍼트 kt행 / 엑스포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두산 떠난 니퍼트 kt행 / 엑스포츠 제공


두산 베어스를 떠난 더스틴 니퍼트(37)가 kt wiz에 새 둥지를 튼다.

4일 kt는 "니퍼트와 연봉 포함 총액 100만 달러에 계약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kt는 이날 니퍼트의 메디컬테스트를 진행하고, 이상 없이 통과되면 최종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니퍼트는 2011년 두산에 입단해 7년간 94승43패 평균자책점 3.48을 기록했다. 2016년에는 다승, 승률, 평균자책점 3관왕을 차지하며, 정규시즌 MVP와 KBO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하지만 30대 후반에 접어든 나이, 높은 몸값 때문에 두산은 니퍼트와 재계약을 포기했다. 두산 팬들은 아쉬운 마음에 니퍼트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신문 광고를 내기도 했다.

한편, 임종택 kt 위즈 단장은 "구위, 이닝 소화력 등 에이스 투수로서의 역량뿐 아니라 KBO 리그 적응력, 인성과 성실성 등이 검증된 니퍼트를 올 시즌 외국인 투수로 최종 확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 본인이 kt에서 뛰고 싶다는 의지를 전달해 왔고, 리그 정상급의 경기운영 능력과 탈삼진율 등을 고려할 때 올 시즌 kt 선발진의 주축으로서 팀 성적 반등을 이끌 것"이라며 덧붙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