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모든 자동차가 전기차(EV)로 바뀌는 날은…EV시대 투자 유망 주식 'CASE'

입력 2018-01-04 11:31:56 | 수정 2018-01-04 13:25:55
글자축소 글자확대
모든 자동차가 전기차(EV)로 바뀌는 날은
중국 독일, 손잡고 EV시장 선점 나서

EV 대중화 시대, 투자 유망 주식 'CASE' 찾아라
한경닷컴, 2018 주식투자 세미나 19일 개최

세계 자동차시장의 주력 제품이 전기자동차(EV)로 이동하고 있다. 중국, 독일, 미국의 자동차업체들이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이끌고 있다. 자동차 강국인 일본 메이커들도 선발업체 추격에 나섰다.

모든 엔진 자동차가 전기차(EV)로 바뀌는 날은 올까. 전기차 시대의 자동차 강국은 어느 나라가 될까. EV 대중화 시대를 맞아 새해 벽두부터 각국의 시장 선점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중국이 ‘전기차’ 투자에 가장 적극적이다. 기존 자동차산업에서 서구 선진국에 뒤진 중국은 향후 10년 안에 ‘자동차 강국’을 목표로 내걸고 국가 차원에서 전기차를 밀고 있다. 중국 정부는 독일 폴크스바겐과의 전기차 합작회사 설립을 지난해 승인했다.

독일에서도 전기차로의 이동이 가속화하고 있다. 폴크스바겐(VW)은 2025년까지 50종 이상의 전기차를 생산할 방침이다. 프랑스 르노자동차는 2022년까지 12종의 전기차를 생산해 전 세계 판매대수의 30%를 EV로 채우기로 했다. 세계 2위 자동차시장인 미국에서도 테슬라 등이 전기차 생산을 확대하고 있다.

전기차 시장을 관망하던 일본도 추격전에 나섰다. 도요타자동차는 오는 2025년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 예정인 100여종의 모든 차종에 전기차(EV)와 하이브리드차(HV)를 투입키로 했다. 2030년까지 전기차용 전지 개발에 1조5000억엔을 투자한다.

EV와 자율주행차 보급이 확대되면, IT산업에서 차지하는 역할이 커지고 자동차산업 구조도 재편될 것으로 전망된다. 세계 각국의 투자자들은 전기차 시대의 ‘주역’에 주목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자율주행 및 전기차 등 차세대 자동차시장 확대에 맞춰 ‘CASE’ 회사를 눈여겨 보고 있다. ‘CASE’는 Connected(연결), Autonomous(자동운전), Sharing(공유), Electricity(전동화)를 의미한다. 전동화 관련 업체로는 일본 파나소닉, 한국 LG화학 등이 꼽힌다. 자율주행 회사로는 미국 델파이오토모티브, 일본 닛신보홀딩스 등이 거론된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은 전기차(EV) 시대를 맞아 오는 19일 금융투자협회에서 ‘2018 주식투자 세미나’를 연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열리는 EV투자 세미나에는 국내 최고 전기차 전문가와 애널리스트들이 나와 전기차 시장 전망과 올해 투자 유망 주식을 소개한다.

첫 번째 연사로 최웅철 국민대 교수가 나와 ‘2018 전기차 시장의 미래’를 발표한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애널리스트(전기차 시대, 투자 유망 종목은), 유지웅 이베스트증권 애널리스트(2018 CES 참관기, 전기차 & 자율주행차 메가 트렌드) 순으로 강연이 진행된다.

전기차 세미나 참가 희망자는 한경닷컴 마케팅본부(02-3277-9960)로 문의하거나 한경닷컴 홈페이지 및 이메일(cst1211@hankyung.com)로 신청하면 된다.

최인한 한경닷컴 이사(일본경제연구소장) janus@hankyung.com

▶ 2018 주식투자 세미나 참가신청 하기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