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文대통령,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청와대 오찬 속내는?

입력 2018-01-04 13:57:10 | 수정 2018-01-04 14:13:08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중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를 병문안 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중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를 병문안 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한다.

한일 정부 간 12·28 합의로는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음을 천명한 지난달 28일 입장 발표 이후 꼭 일주일 만이다.

문 대통령은 만남에서 피해 할머니들을 위로하고 보듬는 데 초점을 둘 예정이다. 이들로부터 12·28 합의는 물론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견해를 청취하고 대통령의 입장을 소상히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위안부 문제를 엄중히 다뤄나가겠지만 동시에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위한 별도 트랙 가동에 대한 양해도 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문 대통령이 대일(對日) 투트랙 외교 노선을 취한다 해도 서둘러 한일관계 개선을 시도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외교부 장관 직속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의 조사결과에 대해 12·28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무엇보다 피해 당사자와 국민이 배제된 정치적 합의였다는 점에서 매우 뼈아프다"고 깊은 아쉬움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피해자 중심 해결과 국민과 함께하는 외교라는 원칙 아래 이른 시일 안에 후속조치를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