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식당2' 윤여정X정유미 찰떡 호흡·알바왕 박서준 활약 기대

입력 2018-01-04 13:55:10 | 수정 2018-01-04 13:55:1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윤식당2'가 개업식 라이브를 열고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4일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tvN ‘윤식당2’ 개업식 라이브에서는 윤여정이 “이번에는 메뉴가 어려웠다”고 말문을 열었다.

윤여정은 정유미와의 호흡에 대해 “난 시즌에 호흡이 잘 안 맞아서 함께 고생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거의 기계처럼 호흡이 잘 맞았다”고 밝혔다.

이어 "'윤식당' 1호점에서 건물이 허물어진 경험이 있었다. 이번엔 식당이 너무 예뻐 감동했다"고 털어놨다.

'윤식당2'에는 알바생으로 신구 대신 박서준이 합류했다. 이진주 PD는 "박서준이 아르바이트 경험을 이야기하는데 오랜 기간 했고 실제 몸에 체득하고 있는 기술이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며 "(대화를 해보니) 설거지, 재활용 쓰레기 분리, 음식물 쓰레기 분리를 했다더라. 전천후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유미는 “박서준과 같이 하게 돼서 의지가 많이 됐다. 할 줄 아는 게 많고 손이 빠르다”고 칭찬했다.

이에 이서진은 “이번 회에 관전 포인트가 있다. 박서준이 혼날 때 정유미가 너무 환하게 웃는 걸 봤다. 너무 사랑스럽다”고 말했다.

정유미는 “동생이 혼나서 기분 좋은 것 보단 안 혼나는 게 좋았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