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낸시랭 남편 왕진진, 전자발찌 충전기 찾으려 前 동거녀 집 무단침입"

입력 2018-01-04 14:16:51 | 수정 2018-01-04 14:16:51
글자축소 글자확대
낸시랭 남편 왕진진 전자발찌 의혹
낸시랭 남편 왕진진 전자발찌 의혹기사 이미지 보기

낸시랭 남편 왕진진 전자발찌 의혹


팝 아티스트 낸시랭(38·박혜령)의 남편 왕진진(47·전준주)이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으며, 낸시랭과 결혼 직전까지 동거녀가 있었다는 정황이 포착돼 화제다.

지난달 27일 낸시랭·왕진진 부부가 혼인신고 소식을 전한 뒤 각종 의혹이 불거지자 두 사람은 지난달 30일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러나 취재진의 질문에도 각종 의혹을 명확히 해소하지 못했다. 이날 왕진진은 전자발찌 착용 여부에 대해서도 "그게 왜 궁금한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3일 디스패치에 따르면 낸시랭·왕진진 부부는 지난달 30일 기자회견을 마치고 왕진진의 전 동거녀 A씨가 거주하는 역삼동 모 빌라로 이동했다.

보도에 따르면당시 A씨의 집에는 무단 주거침입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해 있었다. A씨가 도난당한 목록은 옷가지와 서류, 그리고 전자발찌 충전기(재택감독장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재택감독장치는 성범죄자가 거주하는 장소에만 설치할 수 있으며, 이동이 필요할 경우 보호관찰소에 신고를 해야 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