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마 선언 "안희정 성과 잇겠다"

입력 2018-01-04 14:18:24 | 수정 2018-01-04 14:18:2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인 양승조(59·천안병) 의원이 4일 충남도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양 의원은 이날 오전 충남도청 별관 어린이집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도지사 후보 경선에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출마 선언문에서 "충남은 제가 태어나고 자란 곳이자 변호사로서 직업 활동을 시작한 곳"이라며 "충남도민이 저를 4선 국회의원, 당 대표 비서실장, 당 최고의원, 당 사무총장,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으로 만들어주고 키워주셨다"고 운을 뗐다.

이어 "서울에 월세방 하나 없이 14년 동안 기차와 버스를 이용해 출퇴근하며 지역을 떠난 적이 없고, 정치 시작할 때 있었던 집 한 채는 지금도 그대로"라며 "민주당 당적을 갖고 연속 4선에 당선된 최초의 정치인"이라고 자부했다.

양 의원은 "이명박 대통령이 세종시 수정안으로 행정중심복합도시를 무산시키려 할 때 삭발과 22일간의 단식 투쟁으로 행복도시를 지켜냈다"며 "박근혜 정권이 저에 대한 제명안을 제출했을 때에도 물러서지 않고 싸웠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가올 지방분권 시대에는 충남도지사가 곧 충청남도 대통령이 될 것"이라며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노인이 행복한 충남을 만들어 청년들의 헬 조선을 바꾸겠다"고 밝혔다.

그는 2017 청렴도 전국 1위, 매니페스토 공약이행 평가 7년 연속 최우수 등 안희정 지사의 성과를 치켜세우며 "저의 동지 안희정의 훌륭한 성과를 이어나가겠다"고 역설했다.

안 지사가 3선에 도전하지 않기로 밝힌 가운데, 민주당에서 공식적으로 충남지사 출마 선언을 한 것은 양 의원이 처음이다.

민주당에서는 양 의원 외에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복기왕 아산시장 등이, 자유한국당에서는 이명수, 홍문표 의원 등이 후보로 거론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