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생술집' 김이나 "엄정화, 술 취하면…몸 꺾이고 휘고 애교 많아져"

입력 2018-01-05 07:56:39 | 수정 2018-01-05 08:46: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인생술집'에 출연한 작사가 김이나가 엄정화의 술버릇을 폭로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김이나와 엄정화가 게스트로 출연,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김이나는 엄정화와 처음 만난 날을 회상했다. "술집에서 처음만났다. 연예인 입장에선 술자리에서 사람들과 하루에도 몇 번이나 인사를 하지 않나. 그래서 나를 기억 못 할 줄 알았는데 기억해주시더라"라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MC들이 엄정화의 술버릇을 묻자 "정화 언니는 술에 취하면 일단 몸이 휜다"라며 걸음걸이나 몸짓이 더욱 섹시하고 애교 많아진다고 밝혔다.

또 "앉을 때도 몸이 꺾여 몸매를 드러낸다. 자연스러 훑게 된다. 스킨십도 많아지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질세라 엄정화 또한 김이나의 술버릇을 공개했다. 그는 "이나는 술도 못 마시는데 야한 소리를 되게 잘한다"라고 말하자 신동엽이 의미심장한 웃음을 지었다.

이에 김희철은 "김이나는 표현의 음담패설, 신동엽은 짐승적인 음담패설"이라고 설명했고 김이나는 "신동엽의 농담은 기분이 안 나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동엽은 "여자 볼 때 어디 보냐고 질문하면 '가슴'을 본다고 한다. 따뜻한 가슴"이라고 했고 이에 김이나 또한 "나도 중심이 서있는 남자가 좋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