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통일부 "북한 평창올림픽 참가, 제재위반 논란 없도록 할 것"

입력 2018-01-05 11:31:58 | 수정 2018-01-05 11:31:58
글자축소 글자확대
통일부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참가와 관련해 대북제재 위반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에서 대북제재 위반 등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다는 게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제재대상인 인사가 북한 대표단에 포함될 경우를 묻자 논란이 되지 않도록 잘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또 "정부는 남북관계 복원을 위해 민간 지자체 차원의 남북교류가 필요하다고 본다"며 "그러나 최근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과 관련한 보도내용은 사실과 전혀 다르거나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북측에 크루즈를 제공할 수 있다는 보도 내용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백 대변인은 남북 선수단의 한반도기 입장에 관한 질문에 "아직 결정된 바가 없고 가정적으로 언급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