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영주 고용부 장관 "민주노총, 사회적 대화 기대"

입력 2018-01-05 16:07:56 | 수정 2018-01-05 16:07:56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민주노총과 사회적 대화가 재개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5일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노·사·정 신년인사회에서 "지난해 말 민주노총 임원 선거가 끝나 양대 노총의 지도부 구성이 완료됐다"며 "사회적 대회가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이제는 노사정위에서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사회적 합의를 이뤄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2018년 무술년은 노동이 존중받고, 사람이 중심인 사회가 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면서 "고용노동 정책이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동계와 경영계를 비롯한 각계각층에서 힘을 합쳐 달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김영배 한국경총 부회장 등 관련 인사 300여 명이 참석했다.

다만 민주노총은 참석하지 않았다. 남정수 대변인은 "정기 대의원대회 개최 및 사업계획 확정, 조직 체계 정비 등 현안이 많은 상황이어서 참석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