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돌아온 유영하…박근혜, '특활비 상납' 적극 방어하나

입력 2018-01-06 13:19:51 | 수정 2018-01-06 13:19: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영하 변호사(왼쪽).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유영하 변호사(왼쪽). 한경DB


박근혜 전 대통령이 추가 기소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뇌물 상납 사건에 대응하기 위해 유영하 변호사를 다시 선임했다. 유 변호사는 헌법재판소 탄핵심판과 국정농당 뇌물 형사재판 등의 변론을 맡았던 변호사다.

6일 교정 당국 등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4일 서울구치소에서 유 변호사를 접견하고 변호사 선임 계약을 맺었다. 유 변호사는 이날 오전 구치소를 찾아 변호인이 되려 한다는 목적을 밝히고 박 전 대통령을 접견했다. 변호사 선임계는 미리 준비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유 변호사는 접견이 끝난 직후 박 전 대통령의 지장이 찍힌 변호인 선임계를 구치소에 제출했다.

이날은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을 국정원으로부터 36억5000만원의 뇌물을 받고 국고를 손실한 혐의로 추가 기소한 날이다. 박 전 대통령이 유 변호사를 다시 선임한 것은 국정원 특활비 사건과 관련해 적극적으로 방어권을 행사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유 변호사는 탄핵심판에 이어 삼성 뇌물 등 18개 혐의로 박 전 대통령이 기소된 사건 변호를 맡아 변호인단의 중추로 활동해왔으나 지난해 10월 16일 박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 연장을 결정한 재판부에 반발하며 사임했다.

박 전 대통령은 유 변호사를 비롯한 사선 변호인단이 모두 사임하자 사실상 '재판 보이콧'을 선언하고 이후 본인 재판에 단 한 차례도 나오지 않았다. 재판부가 새로 선정한 국선변호인단의 접견 신청도 모두 거부했다.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이 특활비 상납 사건에서도 사선 변호인을 선임하지 않을 것이란 예측이 있었지만 유 변호사를 다시 선임함에 다라 이 사건 재판엔 출석할 가능성이 조심스레 점쳐지고 있다.
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