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文 대통령, 고위급회담 준비상황 보고받으며 남북대화 구상 몰두

입력 2018-01-06 16:13:23 | 수정 2018-01-08 10:25:31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 한경DB


6일 문재인 대통령은 공식 일정을 비운 채 휴식을 취하면서 9일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의 준비상황을 보고받는 등 남북대화 구상에 몰두했다. 남북이 이날 실무협의를 위해 판문점 연락 채널까지 가동하는 등 회담 준비를 본격화하면서 문 대통령과 청와대의 대응도 빨라지는 분위기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일단 평창 동계올림픽에 북한을 참가하게 하는 방안을 최우선 목표로 삼고 이를 실현하는 데 방점을 찍은 모습이다. 고위급회담 대표단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맡게 하는 동시에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를 포함시킨 것도 이런 관측에 무게를 싣는다.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 방안도 회담 의제로 삼고자 한다는 뜻을 밝힌 만큼 평창 동계올림픽 사안을 넘어 두세 수 앞을 내다보는 차원에서 문 대통령도 관련 대책을 세우고 큰 틀의 구상을 가다듬어야 하는 상황이다.

남북 간 대화 분위기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것과는 별개로 청와대 내부에선 지나친 낙관론을 경계해야 한다는 분위기도 읽힌다. 북한이 대화 분위기를 틈타 무력 도발을 감행할 경우 지금까지의 노력이 물거품이 될 수도 있어서다.

문 대통령이 전날 대한노인회 임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난 자리에서 "유약하게 대화만 추구하지 않겠다"면서 "강력한 국방력을 기반으로 대화와 평화를 추구해 나가겠다"고 말한 것도 이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다고 발표한 뒤로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 모두발언 등을 통해 대화 재개 분위기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러면서도 남북이 해빙무드를 계속 이어가려면 어떤 식으로든 북한의 도발을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는 확고한 생각도 갖고 있다.

문 대통령의 대한노인회 오찬 발언도 이 같은 인식의 일단을 드러낸 것이란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오찬 자리가 대북 메시지를 내놓을 만한 자리가 아니었음에도 "오늘 이 자리에 맞는 말씀인지 모르겠지만"이라는 운을 떼며 대화만 추구하지 않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방력 강화는 대통령이 계속 강조한 바이기도 하고 안보의 중요성을 잘 아시는 어르신들에게 그와 관련한 확신을 주고자 한 것이기도 하다"면서 "대화 분위기 속에서도 균형감을 잃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