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北 통신 9일 남북 회담 앞두고 "민족공조 노력해야 관계개선 결실"

입력 2018-01-07 10:14:57 | 수정 2018-01-07 10:14: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오는 9일 남북 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민족공조'를 강조하며 관계개선 의지를 행동으로 뒷받침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7일 중앙통신은 '민족적 화해와 통일을 위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은 북남관계 개선의 필수적 요구'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 같이 강조했다.

통신은 "지난 시기 북남관계의 전 과정은 어느 일방의 노력만으로는 절대로 이룩할 수 없으며 쌍방이 민족공조를 지향하여 노력할 때에만 관계개선에서 결실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실증해 주었다"고 밝혔다.

이어 "동결 상태에 있는 북남관계 개선의 국면을 열어나가기 위한 근본 전제는 민족적 화해와 통일을 위한 분위기를 적극 조성하는 것"이라며 "북남관계 개선 의지는 말로써가 아니라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고 자주통일을 위한 실천 행동으로 안받침(뒷받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관계개선을 운운하면서도 부당한 구실과 법적, 제도적 장치들을 내세워 각계각층 인민들의 접촉과 내왕(왕래)을 가로막고 연북 통일 기운을 억누르는 것은 결국 북남관계 개선을 반대하는 것이며 내외 여론을 오도하기 위한 기만술책에 불과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같은 날 '조선민족끼리 이룩하여야 할 북남관계 개선'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도 "사대주의와 외세 의존 사상은 민족을 비굴하고 무기력하게 만드는 독소"라며 "북남관계의 주인은 외세가 아니라 바로 조선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대남 선전용 매체 '우리 민족끼리'도 이날 '문제 해결은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는 것으로부터'라는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에서 해마다 그칠 사이 없이 벌어지는 형형색색의 북침전쟁 연습들은 조선반도(한반도)의 긴장을 격화시키고 민족의 머리 위에 핵전쟁의 위험을 몰아오는 주된 화근"이라고 썼다.

한편 남북은 일요일인 7일에도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9일로 예정된 고위급회담의 대표단 구성을 계속 논의 중이다.

정부는 전날 조명균 통일장관을 수석대표로 하고 천해성 통일차관과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등으로 구성한 대표단 명단을 북측에 전했다. 북측 수석대표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거론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