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광주 세 남매 화재 사망 사건…경찰 "엄마가 일부러 불 낸 것 아냐" 결론

입력 2018-01-07 16:31:08 | 수정 2018-01-07 16:31: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엄마가 낸 화재로 세 상을 떠나 큰 충격을 안긴 세 남매 화제 사건에 대해 수사를 펼친 경찰이 화재 원인을 아이 어머니의 방화가 아닌 실화로 잠정 결론 짓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 혐의는 중과실 치사와 중실화 혐의를 적용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구속된 정모(23·여)씨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세 남매 사망 사건을 8일 오전 검찰에 송치한다고 7일 밝혔다.

정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2시 26분께 광주 북구 두암동의 한 아파트 11층 주택에서 담뱃불을 이불에 튀겨 꺼 불이 나게 해 4세·2세 아들과 15개월 딸 등 3남매를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사건 발생 초기 정씨의 방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했지만, 일부러 불을 지른 정황·증거·진술 등이 나오지 않았다.

결국 경찰은 '담뱃불을 이불에 꺼 불이 난 것 같다'는 정씨의 자백과 현장감식·부검 등을 통해 확보된 증거를 토대로 실화로 결론 내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

지난 3일 현장 검증 이후 '세 남매에 대한 학대 여부'와 '평소 담뱃불을 이불에 끄는 습관 있는지' 등을 추가로 확인해 달라는 검찰의 요청에 추가 수사를 진행했지만 경찰은 특이내용을 확인하지 못했다.

정씨와 전 남편은 생활고에 시달렸지만 아이들을 학대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고, 전 남편의 진술을 토대로 정씨가 평소 이불에 담뱃불을 자주 끈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국과수의 부검·현장 감시 결과를 추가로 경찰을 통해 전달받아 재차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