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방인' 추신수 "실명위기였던 아내, 내 눈을 주고 싶었다" 눈물

입력 2018-01-08 09:13:34 | 수정 2018-01-08 11:09: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야구선수 추신수가 아내 하원미가 겪었던 아픈 사연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이방인'에서 추신수의 아내 하원미가 실명 위기를 겪었던 사연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은 신년을 맞아 추신수와 서민정 가족이 한국을 방문해 MC 김용만, 송경아, 김생민과 이야기하는 특집으로 꾸며졌다.

2007년 부상으로 팔꿈치 수술을 한 추신수는 "미국 생활을 접고 한국으로 돌아오는 것을 고민할 정도로 위기를 겪었다"고 밝혔다.

그리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당시 아내 하원미가 갑자기 눈이 보이지 않는다고 하더라"며 일과 가정이 모두 힘들었던 시간을 털어놓았다. 병원에서 "자칫 실명할 수도 있다"는 진단을 받았던 하원미는 "추신수가 눈물을 흘리며 '너 때문에 야구를 하는데 차라리 내 눈을 주겠다'고 하더라"고 고백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편, 당시를 회상하던 추신수는 스튜디오에서 연신 눈물을 참으려고 노력했지만 끝내 눈물을 흘려 좌중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외에도 추신수, 하원미 부부는 현재는 다복한 가정을 꾸리고 있지만 과거 3일 동안 피자 한 판으로 버텨야했던 마이너리그 시절 생활과 '이방인'으로서 겪어야 했던 힘든 시간을 솔직하게 공개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