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행소녀' 이태임母가 밝힌 '집순이' 딸의 속사정은?

입력 2018-01-08 11:46:55 | 수정 2018-01-08 11:46: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태임의 엄마가 딸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오늘(8일)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는 이태임이 엄마를 위한 깜짝 서프라이즈 생일파티 준비에 나선다.

이날 이태임 엄마는 "우리 딸 행복하게 해주세요"라고 소원을 빌었다. 또 "피곤이 싹 날라갔다. 역시 우리 딸 밖에 없다"고 딸과의 행복한 시간에 제대로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엄마도 가족들도 모두 네 편이다. 항상 네 곁에 있을테니, 열심히 잘해. 항상 응원할게"라고 가슴 따듯한 조언을 건네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에 이태임은 "세상에서 엄마가 제일 편하다. 엄마랑 같이 있는 시간이 참 좋다"며 "사실 점점 나이 들면서 그런 사람들이 없어지더라. 세상에서 가장 믿을 수 있고 기댈 수 있는 존재가 엄마인 것 같다.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내 손 잡아주는 사람"이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태임 엄마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태임이가 원래는 굉장히 성격이 밝고 명랑한 말괄량이였다. 그런데 연예인 생활을 하면서 사람들의 시선이 자꾸 모아지니까 밖에 나가는 걸 두려워하더라"고 조심스레 말을 꺼냈다.

또 "그러다보니 계속 안 나가게 되고, 더 집순이가 되어 가는 것 같다. 그게 좀 안타깝다"며 "태임이가 울산이 고향이다. 그래서인지 잔 정 같은 게 많은 아이인데도 표현을 못 한다. 진심은 있는데, 굉장히 무뚝뚝하다. 쉽게 말하면 겉은 투박한데 끓이면 끓일수록 맛있는 장맛 같은, 뚝배기 같은 애"라고 말했다.

더불어 "집안이 힘들 때, 맏딸이라 고생이 참 많았다. 집도 사줬고, 동생들 학비까지 책임지며 집안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줬다. 한없이 고맙고 미안한 마음"이라고 속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