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유승민, 국민의당 상황 지켜보는 중…양당 차이 크지 않아"

입력 2018-01-08 14:29:43 | 수정 2018-01-08 14:29: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일 통합에 대해 최종적인 결정을 하지 않았다는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국민의당 진행상황을 지켜보는 것이라고 받아들인다"고 해석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저는 그렇게 받아들인다"며 "이야기를 하면 많은 접점들과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유 대표가 당의 정체성과 안보관을 강조한 것과 관련해 "제가 보기에 (양당 안보관에) 그렇게 큰 차이가 보이지 않는다"며 "북핵 문제, 미사일 도발이 심각한 와중에 우리가 선택할 선택지가 많지 않다. 그런 관점에서 지금 현재 우리가 어떻게 할 것인지 그 다음에 미래에 우리가 달성하려고 하는 목표가 무엇인지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통합당의 정강정책에서 '햇볕정책'이라는 용어를 넣느냐를 놓고 두 당이 엇갈린 의견을 내는 것에 대해서는 "새로운 논의들이 시작되고 있기 때문에 실무선에서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보관에 있어서는 국민의당 측이 양보를 할 수 있냐는 질문에는 "도대체 뭘 양보하는지 모르겠다"고 일축했다.

앞서 국민의당 내 통합 반대파가 구성한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는 이날 오전 "보수야합을 막기 위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스스로 통합을 중단하도록 하거나, 전당대회에서 투표로 저지하거나, 전당대회를 무산시키는 세가지 방법을 우선 다 해보고 그래도 안 된다면 개혁신당을 창당하겠다"며 전당대회를 저지하겠다는 확고한 의사를 표명했다.

유 대표는 "통합을 결심했다고 한 적이 없다"며 "안보위기가 심각한 이런 상황에서 안보위기의 해법 등은 생각을 같이 하는 정당과 같이하는 것이 맞다"는 입장을 밝혔다. 바른정당과의 안보관 차이 등을 이유로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내 통합 반대파 의원들과 함께갈 수 없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