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위대한 리더십을 원한다면!

입력 2018-01-08 16:19:42 | 수정 2018-01-08 16:20: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늘날 비즈니스 환경은 조직 전반에 걸쳐 위대한 리더십을 요구한다. 그렇다면 위대한 리더는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리더의 조건》의 저저인 존 H. 젠거는 2,500명의 리더 중에서 상위 10%에 드는 리더라고 평가받은 사람들의 일차적인 특징은 ‘개인적 품성과 가치’에 기초를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개인적 가치와 본질에 기반한 리더십은 비즈니스 환경이 어려울 때나 위기의 순간에 더욱 그 빛을 발한다. 중학생이 보는 시험 문제에 고등학교 수준의 문제가 나오지 않지만 오늘날 경영의 환경에서는 빈번한 일이다. 때로는 대학교 수준의 문제가 문제지 전체를 차지하고 있는 것처럼 이는 4차 산업혁명의 환경에 살아가는 우리 현실의 자화상과 다르지 않다.

이럴 때, “시험(試驗)에 들지 말게 해 주소서”라며 괴로움만 토로하겠는가? 그때마다 해결의 실마리를 찾는 핵심이 바로 ‘리더 개인의 품성과 가치’다. 결국 실질적 리더십의 본질은 바로 리더 자기 자신에 집중하는 것이다. “당신이 첫 번째 알아야 할 사람은 바로 당신이다. 자신을 아는 사람은 그 자신을 바깥으로 걸어 나가게 할 수 있고, 자신의 행위를 관찰자의 눈으로 볼 수 있다.”고 강조한 애덤 스미스(Adam Smith)의 논리와 같은 맥락이다.

이에 리더십 전문교육기관인 GGL리더십그룹이 팔을 걷어 부치고 대한민국 리더십 교육에 나섰다. 전 세계 최고의 리더십 사관학교인 미국의 CCL(Center for Creative Leadership)을 모토로 리더의 가치와 본질에 집중한 한국형 리더십을 선보일 예정이다. 내면(內面)을 기반으로 본질(本質), 비움(無), 견(見), 조망(眺望), 선택(選擇), 격(格) 등 7개 파트로 구성되어 있으며, 기존 최고경영자과정과 달리 폭탄주, 백화점식 교육, 골프모임이나 사조직이 없다.

정인호 GGL리더십그룹 대표는 “‘무엇을’, ‘어떻게’만 묻는 사람과 ‘왜(Why)’를 묻는 사람은 근본적으로 다릅니다. Why에 집중하는 리더는 생각의 크기가 다르며, 모든 문제를 관찰자의 눈으로 봄으로써 능동적인 문제해결이 가능합니다.”라며 리더십 교육의 특징을 강조했다.

한편 GGL리더십그룹에서 운영하는 CLP(Core Leadership Program) 최고경영자과정은 2018년 4월 5일(목) 개강을 앞두고 기업 CEO 및 임원을 모집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GGL리더십그룹 홈페이지 또는 이메일 gglleader@naver.com로 문의 바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