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6인조' 인피니트 "호야 선택 존중…성장통 후 단단해져"

입력 2018-01-08 17:51:08 | 수정 2018-01-08 17:51: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인피니트가 멤버 호야 탈퇴 후 6인조로 돌아왔다.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인피니트의 세 번째 정규앨범 'TOP SEED'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멤버 호야 탈퇴로 성장통을 겪은 멤버들은 1년 4개월 동안 개인 활동을 하며 재정비 시간을 가졌다. 소속사와 재계약 후 6인조로 컴백한 이들은 그동안 서로의 생각을 알아보며 더욱 단단해졌다.

이날 동우는 "삶은 선택의 연속이다. 저는 호야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사실 호야의 탈퇴 소식을 듣고 성규 형 집에서 놀고 있다가 한 시간동안 울었다"며 "비록 지금은 여섯명이 됐지만 성장통을 겪었다고 생각했다. 이번 앨범에도 그 감정을 녹였다"고 전했다.

엘 역시 "재계약 이후에 6인 체재가 됐다"면서 "어쩌다 보니 1년 4개월이라는 시간이 흘렀는데 기존의 단체곡 스타일을 유지하되 각자 개인의 모습도 보여주기 위해 다양한 장르를 소화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인피니트 신보 'Tell Me(텔미)'는 인피니트 특유의 감성은 유지하되 미니멀한 사운드와 절제된 보컬로 몽환적이며 세련된 느낌이 더해져 기존의 인피니트와 같은 듯하면서 완전히 다른 새로운 느낌의 곡이다. 한층 여유로워지고 성숙해진 퍼포먼스 또한 더욱 주목할만하다. 8일 오후 6시 발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If you do not walk today, you will have to run tomorrow.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