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터뷰] 배우 이병헌의 진짜 모습을 보고 싶다면

입력 2018-01-10 07:56:00 | 수정 2018-01-10 07:5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조하 役 이병헌 인터뷰
이병헌 인터뷰 / 사진 = BH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이병헌 인터뷰 / 사진 = BH엔터테인먼트 제공


"싱크로율이요? 회사 식구들이 평소 제 모습과 정말 비슷하다고 해요."

옷은 항상 트레이닝복, 손은 주머니에 넣은 채 껄렁하게 걸어 다닌다. '마스터', '남한산성' 등 전작에서 강렬하고 묵직한 연기를 선보인 이병헌이 이번엔 180도 다른 '동네 형' 캐릭터로 관객을 찾아왔다.

이병헌, 박정민 주연의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은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 분)와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 분)가 난생처음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이병헌은 최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나는 조하와 여러 면에서 많이 닮았다. 지인들도 실제 내 모습과 비슷하다더라. 그래서 '진짜 나를 잘 아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극 중 이병헌은 겉으로 무뚝뚝하고 단순해 보이지만 알고 보면 속정이 깊은 반전 매력을 지닌 '조하' 역으로 분했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친근한 캐릭터다. 어떻게 해야 많은 돈을 벌 수 있을지 고민하면서 전단지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이어간다.

그가 밝힌 실제 모습과의 싱크로율은 50% 이상. 젊은 관객에겐 의외의 모습, 오랜 팬들에겐 어디선가 본 것 같은 익숙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병헌은 이번 캐릭터가 자신의 주 종목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극단적인 상황에 처한 인물은 상상에 의존해 연기하지만 이번엔 생활 연기이기 때문에 즐겁고 편하게 했다"며 "시나리오의 정서가 현장에도 영향을 미쳤다. 별의별 아이디어가 다 나왔고, 정말 많이 웃으면서 촬영했다. 나의 애드리브가 많았지만 사실 질이 높은 애드리브를 한 건 정민이었다"고 밝혔다.

이병헌 인터뷰 / 사진 = BH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이병헌 인터뷰 / 사진 = BH엔터테인먼트 제공


극 중 이병헌의 명장면은 브레이크 댄스를 추는 신이다. 와인을 마시다 엄마의 성화에 못 이겨 브레이크 댄스를 선보이는데, 여기서 예상치 못한 댄스 실력으로 관객을 깜짝 놀라게 하며 큰 웃음을 안긴다.

이병헌은 "그 집에 얹혀살아 위태로워 보이지만 엄마와 화해의 무드가 생기는 순간이다. 평생 처음으로 가족애와 따뜻함을 느끼는 장면"이라며 "윤여정 선생님과 계속 애드리브를 하면서 완성된 장면"이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이병헌은 동생 '진태' 역의 박정민과 찰떡 호흡으로 영화의 재미를 높였다. 진태에게 복싱을 가르쳐주다 방심한 사이 얼굴을 맞고 코피를 흘리는가 하면, 해외에 편도로 갈 거냐는 친구의 물음에 "비행기로 간다니까"라고 답하는 등 유쾌한 장면들이 관객을 웃음 짓게 한다.

이병헌은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재미있는 부분에서는 관객을 확실히 웃겨야겠다는 생각이었다"면서 "하지만 선을 넘어 억지웃음을 만들면 안 된다는 생각이다. 과잉되지 않게 늘 조심하려 했다"고 밝혔다.

후반부엔 감동 코드가 많이 담겼다. 조하는 어린 시절 자신을 버린 엄마에 대한 원망을 털어놓은 뒤 펑펑 울고, 시간이 흐를수록 진태에게 마음을 열며 진짜 형제가 되어간다.

이병헌은 "디테일한 건 캐릭터에 젖어 상황에 스며들었을 때 자연적으로 파생되는 가지다. 동작과 표정을 먼저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저절로 나오게 되는 것"이라며 "연기하는 순간만큼은 진짜로 그 감정을 갖기 위해 발버둥 친다"고 깊은 감정 표현의 비결을 밝혔다.

이병헌이 출연한 '그것만이 내 세상'은 오는 17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