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공유·정유미 측, 뜬금없는 결혼설에… "명백한 허위, 강경 대응할 것"

입력 2018-01-09 14:53:12 | 수정 2018-01-09 14:53: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공유와 정유미 측이 결혼설에 대해 일축하며 강경대응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9일 공유와 정유미 소속사 측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유포된 공유, 정유미 배우에 대한 내용들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이시간 이후로 유포하거나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없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공유와 정유미는 전날부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서울의 한 호텔 결혼식장을 예약하며 결혼 준비 중이라는 루머에 휩싸였다.

두 사람은 영화 '도가니', '부산행'을 통해 호흡을 맞춘 바 있으며 한 소속사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다. 친한 사이는 맞지만 '연인'사이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공유는 드라마 '도깨비' 이후 차기작을 검토중이며 정유미는 tvN '윤식당'에 출연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