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바른당 "강경화 위안부 합의 입장 발표는 문재인 대통령 공약 파기"

입력 2018-01-09 18:07:15 | 수정 2018-01-09 18:07:1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9일 정부가 한일 위안부합의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겠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을 파기한 것"이라며 정부의 사과를 촉구했다.

이행자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오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발표는 결국 12.28 위안부합의를 유지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정부는 화해와 치유재단 해체, 10억 엔 반환 등 위안부합의 파기나 재협상을 말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결국 대선 공약을 파기한 것"이라며 "할머니들은 화해·치유재단을 해체하고 10억 엔을 돌려주라고 하셨다"고 질타했다.

그는 위안부협상에 대한 정부 입장 발표를 남북 고위급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도중 발표한 데에 대해서도 불만을 표했다. 이 대변인은 "공약파기를 인정하지 않고 얼버무리려는 것이라면 위안부 할머니 당사자는 물론 국민적 분노를 막기 어려울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황유정 바른정당 대변인 역시 "문재인 대통령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가슴에 두 번째 못을 박았다"며 "위안부 할머니와 국민에게 했던 자신의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황 대변인은 "(화해·치유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의 반환은 협상을 사실상 파기하겠다는 의미인데 협상의 파기 없이 10억 엔을 일본에 돌려줄 방법이 있다는 것인지 또 다른 거짓으로 국민을 현혹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자신의 외교적 무능을 시인하고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죄를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이날 "한일 위안부합의는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수 없다"면서도 일본 측에 재협상을 요구하지는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정부는 일본 정부가 피해자 지원을 위해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은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기금의 처리는 향후 일본과 협의한다는 계획이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